검색결과

'Y군'에 해당되는 글 2건

근황 & 단상_ 2009. 4.14.

2009/04/14 14:21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도 잠깐 썼지만, 3년간 잘 굴렸던 노트북이 맛이 갔었다. 하필 그것도 컨퍼런스 마감을 하루 앞둔 시점에 ㅠ.ㅠ. 덕분에 한 단락 수정하고 저장하고 수정하고 저장하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다운된 컴퓨터를 다시 켜보면 원상복구가 돼 있는 좌절스러운 기분을 맛봤다는... 결국, 외장하드를 구입해서 밤새 백업하고 (맛간 컴퓨터는 백업도 안되더라 ㅠ.ㅠ) C드라이브를 포맷했다. ....그런데 백업도 제대로 안돼서 한 700메가정도는 그냥 날렸다 ㅠ.ㅠ

그나저나, 사진은 이번에 구입한 도시바 500GB 외장하드. 외장하드 많이 싸졌더마... 동네에서 120불인거 아마존에서 96불에 사느라 1주일이나 더 맛간 노트북을 방치하는 만행을 저질렀었는데, 지금 저 사진 다운받으러 들어갔더니만 120불 됐네. 크크... 세금까지 한 30불 굳었다고 생각하니 느무 뿌듯하다 >.<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사생 생활 3년만에 드디어 남들 많이 하는 공동 페이퍼를 함 써보게 됐다. 한국에 있는 H언니랑, 말도많고 탈도많은 저 드라마 관련 페이퍼를 구상 중. 그런데, 워낙 맺힌 게 많다 보니... 연구주제가 점점 커진다.. 좀 어떻게 정리를 좀 해야 될텐데... 하여튼, 이러다가 ICA에 페이퍼 한 5개 내는 사태가 벌어지겠다. (캬캬캬캬)

그나저나, 꽃남 일본방송에 맞춰서 자랑스런 울나라의 F4가 스마스마에 출연을 한다는데.... 키무타쿠도 좋지만... 현중이 야마삐랑 만남 한번 주선해 주면 안되겠니.... 나는 사실 더블에스 얼라들 일본진출할때부터 야마삐랑 현중이 투샷 보는 게 소원이었다구.... ㅠ.ㅠ


3.

전에도 그랬지만, 요즘 특히 더 아메리칸 아이돌에 빠져 지낸다. 시즌 6에는 딱히 미는 후보가 없었고, 시즌 7에는 미는아이가 있기는 했지만 그래도 그저 그랬는데, 이번에도 초반에는 시큰둥하다가 이제와서 급 버닝 중. 밀고 있는 두 아이들이 파이널에 가는 거 본다면 쌀쿡생활 정리하는 마당에 큰거 하나 얻는 기분일 것 같다능... ㅋ


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아의 Best & USA 앨범을 저번 주말에야 들어 봤다 (그것도 잊고 있다가 한국에 라이센스 나온다는 기사를 보고는 아 저게 나왔었지 하는 생각에 부랴부랴... --;;). 메리크리 이후로 보아 일본싱글들을 챙겨듣지를 않아서, 몇몇 곡을 빼고는 거의 처음 듣는 거나 마찬가지였는데, 첫 번째 베스트에 비해서 참 들을 노래가 없더구만. 개인적으로 리슨투~퀸시 때까지의 보아 보컬을 참 마음에 들어 하는데, 두 번째 베스트의 노래들은 좀 과한 감이 있달까. (AI의 사이먼이 이거 들으면 indulgent하고 control이 덜됐다고 막 뭐라 할것같고... --;;) 리슨투~발렌티 앨범 나오던 그 즈음에는 보아 일본노래랑 한국노래 사이에 보컬 갭이 너무 커서 한국노래는 제껴놓고 일본노래만 줄창 들었는데, 두 번째 베스트에서는 일본노래의 보컬마저 한국노래의 보컬처럼 돼 버렸다는 느낌이랄까. 미국발매 앨범도 전반적으로 참 허걱스럽고.... 허나, 그 와중에도 Do the Motion이나 Sweet Impact는 참 좋더구만. 보아의 강점은 이런 면이라고 생각되는데, 미국앨범에서 이런 풍을 완전히 배제한 건 정말 많이 아쉬운 부분이다. (하다못해 Amazing Kiss 영어판이라도 재녹음해서 하나 넣어주지 ㅠ.ㅠ)

그나저나, 간만에 들어 보는 첫 번째 베스트는 진짜 명반이구나. 진짜 버릴 노래가 거의 없는 듯. 심지어 보너스 트랙인 LaLaLa Love Song 까지도.


5.

어째 이번학기에는 한과목 수강 한과목 청강인데도 이렇게 정신없고 시간이 없는지... 하여간 4월 말까지 할 일을 정리해 보자면...

- RA 프로젝트인 <초급여성> 연구 초안을 써야 하고
- ICA 발표하는 페이퍼 수정해야 되고
- 듣고 있는 그 한 과목 기말페이퍼도 써야 되고
- 논문 방향 잡아서 지도교수 언니랑 협의하고 커미티 구성해야 한다.

그리고, 5/15일날 AEJ 발표 결과 페이퍼가 떨어지면... 칼같이 짐 싸서 7/5일날 집에 갈거다. ^^v
(쌀쿡 살면서 독립기념일은 그래도 함 봐줘야..... ㅋㅋㅋ)
2009/04/14 14:21 2009/04/14 14:21
Leave a Comment
출처는 베스티즈. 걍 퍼왔다.
드디어 Y군도 게츠쿠의 대열에! 부디 거북군 꼴 안 나고 잘 됐으면 하는 바람.

....그런데 남자애가 더 이쁘니 이걸 어쩜좋나 --;;;
(나는 도당체 나가사와가 어디가 이쁜지 모르겠다... 아무리 생각해도 걍 평범 수준.. ;;;)




최강의 미남 미녀 태그 실현! 야마P&나가사와가 후지 게츠쿠로 W주연

 NEWS의 야마시타 토모히사(21)와 여배우, 나가사와 마사미(19)가 4월 스타트의 후지텔레비계 「프로포즈 대작전(가제)」(월요일 오후 9시)에 W주연 하는 것이 4일 알려졌다. 엉뚱한 일로부터 과거에 타임 슬립 해, 다시 할 찬스를 얻은 남자가 그녀를 되찾으려고 분투하는 러브 코메디. 이번 봄, 프레시 콤비가 거실에 밝고 상쾌한 바람을 보낸다.

지금을 빛내고 있는, 야마시타와 나가사와가 “게츠쿠의 얼굴”이 된다.

 「프로포즈」는, 소꿉 친구의 2명의 사춘기부터 어른이 될 때까지의 7년간의 연정과 우정을 밝은 터치로 그리는 오리지날 스토리. 정말 좋아하는 여성에게 마음을 전해듣지 못한 채 그녀의 결혼식에 나오는 처지가 된 남자가, 과거에 타임 슬립.한번 더 다시 할 찬스를 얻은 것으로 그녀를 되찾으려고 분투하는 러브 코메디다. 야마시타는 억지로 사랑에 서투른 남자, 이와세 켄역. 나가사와는 체육회 기질로 쾌활하고 밝고, 지기 싫어하는 성격이 강한 여자 아이, 요시다 히로시에 분장한다. 2명 모두 이번이 후지의 연속 드라마 첫주연이 된다.

  후지텔레비의 瀧山麻土香 프로듀서는 「과거로 돌아오는 것으로“소꿉 친구와의 사랑”뿐만이 아니고, “한심스러운 자신”을 다시 한다고 하는 점으로부터도 그리고 싶다. 매회 안타깝지도 웃기는 에피소드 가득하고 밝고 즐겁게 보여드리고 싶다」.야마시타와 나가사와는 고교생으로부터 사회인이 될 때까지의 7년간을 연기한다.


* (혹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게츠쿠: 月9를 일본식 발음으로 읽은 것으로, 후지TV에서 월요일 9시에 방송하는 연속드라마를 가리킨다. (전에 SMAP 광팬이었던 타하라 센세한테 키무타쿠가 <엔진> 주연한다고, 드라마 소식 전해 줬더니만, 월요일날 9시에 한다는데요, 그랬더니 바로 눈이 똥그래지믄서 "게츠쿠냐???" 그러믄서 너무너무 좋아하더라 --;; ) 전통적으로 대박 친 드라마들 중에 게츠쿠 드라마가 많아서리, 게츠쿠 드라마에 대한 기대도도 상당히 높은 편이고, 따라서 게츠쿠의 주연이라는 것은 신진급 탤런트로서는 어느정도 인지도를 인정받았다거나 혹은 스타로 가는 지름길, 이라거나.. 머 그런 뜻으로 읽히기도 하는 것 같다. 허나, 게츠쿠라면 기본은 한다는 이미지가 커서인지, 게츠쿠가 시청률이 안나온다거나 그러면 그 반작용으로 더더욱 평가절하되는 듯. (아.. 생각하면 정말 안구에 쓰나미가 밀려오는 거북군... ㅠ.ㅠ)
2007/02/05 17:42 2007/02/05 17:42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