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문화생활'에 해당되는 글 1건

진작 써야지 써야지 하면서 무지하게 늦어진 후기.
문화생활이랑은 담 쌓고 살던 암울한 3년의 끝자락에, 드디어 큰맘먹고 공연을 다녀왔다.
그것도 전부터 보고싶었던 <RENT>의, 게다가 초연멤버를 포함한 브로드웨이 투어팀 공연!

전에 팬텀을 한번 보러갈까 싶어서 라인업을 체크한 적이 있어서 이 팀이 온다는 건 알았으나,
정신없이 살다 보니 새까맣게 잊어버리고 있었는데,
아티클 바인더로 정리한다고 TV 켜놓고 꼼지락거리고 있던 중 TV에서 나오는 광고에 눈의 확 떠진 것!
허나 이미 때는 5월 말에 공연은 6월 2주... 이미 좋은 티켓은 다 나가버리고 없던 것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든서클은 고사하고 오케스트라석도 저 어디 뒤쪽 좌석만 남아 있는 가운데, 그나마 남아 있는 유일한 골든서클 좌석이 ①번, 그리고 가능한 좌석 중 제일 나은 오케스트라석이 ②번이라, 한 5분쯤 고민하고, 가격도 가격인 데다가, "역시 사이드보다는 센터!" 라는 생각 하에 ②번 좌석을 예매했다. 그리고 한 1주일쯤 있다가 도착한 티켓이 바로 요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푸하하하! 저 티켓 가격이 보이시는가! 62달러에다가 예약수수료 8불해서 총 70불에 저 공연을 꽤 좋은 자리에서 봤다는 말씀. 사실, 예매 다 해놓고 나서는 같은 공연팀이 9월에 내한공연하는 걸 알고는 잠시 땅을 쳤으나, 티켓가격을 보고는 회심의 미소를 지었다는. (나는 평일공연을 봤기때문에 주말보다는 10불이 쌌다. 그리고, 싹이 말랐던 골든 서클도 주중공연은 85불, 주말은 95불. 확실히 한국보다 1/3 이상 싸다.)

당삼 길어지니까 접고

2009/08/17 21:00 2009/08/17 21:0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