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 전부터 써야지 써야지 했던 연재를 이제야 시작하게 됐다. 사실, 이건 내 머리 속에서 나오는 건 아니고, 2005년에 나온 <역시 보이즈러브가 좋아: BL만화 완전 가이드>라는 책에서, 내 마음대로 뽑아서 번역하는 거 되겠다. 그저 내맘대로 꿀리는대로 표현 바꿔 쓰고 있으니, 의역에 대한 태클은 정중히 사양. 단, 오역 지적은 감사히 받겠습니다. ^^ 분량 문제로 각 작가마다 2회로 나누어 쓸 텐데, 1회차는 작가소개 및 작품리스트, 2회차는 대표작 및 추천작 리뷰 되겠다. 그 첫번째 타자는 이 책의 작가 말마따나 BL독자가 아닌 사람에게도 인기 많은, 요시나가 후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시나가 후미가 <달과 샌들>로 <하나오토[花音]>(호우분샤[芳文社] 刊)에서 데뷔했을 때, 그녀의 존재를 이전부터 알고 있던 사람은 많지 않았을 거라 생각된다. 하지만, 첫 번째 단행본이 발매될 즈음에는, ‘아는 사람은 아는’ 존재로부터 ‘BL 독자라면 몰라서는 안 되는’ 존재가 되어 있었다. 그 정도로 요시나가 후미라는 작가는 BL 선호층 (특히 BL에서 스토리를 중시하는 타입의 독자)에게 각별한 지지와 사랑을 받아 왔다. 그리고, 그것은 지금도 마찬가지다. (saint-juste.pe.kr)

요시나가 후미의 매력 중 하나는, 작품의 퀄리티가 높다는 데 있다. 캐릭터, 스토리, 연출 등 이 모든 것을 일괄하는 총합력이 높다는 점에는 그저 감탄할 뿐. BL을 그닥 좋아하지 않는 사람 중에도 ‘요시나가 후미 작품이라면 읽는다’는 만화 애호가가 있다는 점도 수긍할 수 있다. 그녀의 특징이라고도 말할 수 있는 캐릭터가 침묵하면서 ‘말하게 하는’ 틈새나, 노골적으로 여러 가지를 지나치게 그리는 작금의 작품 경향을 거스르는 듯, 필요이상으로 지나치지 않은 묘사를 통해 드러나는 이야기에 독자는 충분히 만족할 수 있다. 행간을 읽듯이, 그림에도, 말에도 나타나 있지 않은 ‘무언가’에 생각을 달리게 하는 기쁨을, 요시나가 후미의 작품은 주고 있는 것이다.  (saint-juste.pe.kr)

소녀만화의 세계에서도 높은 평가를 얻고 있는 요시나가 후미. BL 신작은 전혀 소식이 없다는 점은 섭섭하기 그지없으나, 언젠가는 다시 마음 떨리는 작품을 독자 앞에 내놓을 것이 틀림없다. 그 때를 즐거운 마음으로 기다리자.

작품리스트



2009/08/19 17:28 2009/08/19 17:28
Leave a Commen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 글에서 화면이나 세트, 소품 면에서의 아쉬운 점을 몇 가지 언급했지만, 사실 이 드라마에서 손발이 오그라드는 느낌을 받게 하는 것은 비주얼적 표현보다는 내용적인 측면, 즉 드라마의 설정이나 플롯의 흐름, 인물의 캐릭터 및 대사의 민망함 같은, 프리프로덕션적 요소의 탓이 컸다. 만화 원작이라 황당무계하고 오버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평이 많은데, 단순히 황당무계하고 오버만으로 가득했다면 원작을 비롯해 대만판 일본판 드라마들까지 대대적인 히트를 기록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다. 만화적 설정의 황당무계함과 민망함은 원작의 문제라기보다는 한국판 자체의 문제라는 편이 가까울 듯.

<꽃보다 남자>처럼 원작과 이후의 파생상품까지 검증된 콘텐츠의 경우, 이를 바탕으로 드라마를 제작하는 건 어떻게 보면 안전빵일수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만화라는 매체의 특성에 맞추어 제작된 원작을 어떻게 TV드라마라는 포맷에 맞게 각색할 것인가, 그리고 기존에 만들어진 대만판/일본판 드라마 및 영화와 어떻게 차별화할 것인가라는 해결과제를 가진 프로젝트이기도 하다. 대만판의 경우 원작의 플롯진행을 거의 그대로 따라간 반면, 일본판은 만화책에서의 에피소드를 전면적으로 재구성하는 방식을 택했다. 그렇다면 한국판의 경우는? 1-2회만 가지고 본 현 상황에서, 한국판은 만화적인 "상상력"에 중점을 둔 "판타지"로 포지셔닝을 한 게 아닐까. 포스터의 캐치프레이즈도 <상상, 그 이상의 판타지 로망스> 이고. 그런데.... 판타지라고 모든 게 다 황당무계에 오버하는 것이 능사는 아니라... 설정은 가상의 세계라도 그 안에서 벌어지는 캐릭터들의 행동이나 상황의 진행은 어느정도는 리얼리티를 가지고 있어야 드라마가 말이 되고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을 수가 있을 텐데, 지금까지 본 한국판 꽃남은 상황설정이며 캐릭터는 현실과는 영~ 동떨어진 전혀 공감할 수 없는 내용을 보여주고 있으며, 캐릭터들이 읊는 대사는 도대체 보통상황에서 저런식의 대사를 하나? 싶을 정도로 현실감이 떨어지는 상황.



이쯤에서 접어줘야겠지?



* 쓰다 보니 원작 스포일러가 꽤 많이 들어갔다는. 스포일러가 싫으신 분은 피해가셈~
* 다 써놓고 보니 제목이랑 상관없이 글이 삼천포로 가버렸다능... --; 태클은 정중히 사양.
2009/01/12 18:24 2009/01/12 18:24
Leave a Comment